YTN NEWS

YTN NEWS

Published on 6 Nov 2018


Download :

Description :

■ 진행 : 정병진 앵커, 차현주 앵커 ■ 출연 : 김병민 경희대 겸임교수, 차재원 부산가톨릭대 초빙교수 [앵커] 임종석 청와대 비서실장, 대통령 비서실장이죠. 오늘 청문회 아닌 청문회를 치렀습니다. 다음 주제어 보시죠. 오늘 이 주제, 기병민 경희대 겸임교수, 차재원 부산가톨릭대 초빙교수와 짚어보겠습니다. 어서 오세요. 김병민 교수님, 일단 들개로 별명이 알려져 있는 김성태 원내대표가 임종석 실장을 물었는데요. 두 사람은 만나기만 하면 꼭 이렇게 신경전이 펼쳐지는 것 같아요. [인터뷰] 임종석 비서실장이 나타나는 자리이기 때문에 김성태 원내대표 입장에서는 이번 국정감사에서 다양하게 제기된 의혹들에 대해서 분명히 따져물어야 되겠다는 시각을 가지고 나왔을 거고요. 국정감사장에 개별 의원에게 주어지는 시간이 많지가 않습니다. 따라서 임종석 실장이 워낙 또 달변이다 보니까 임 시장이 해명과 답변을 듣기에는 시간이 부족했을 거고요. 본인 하고 싶은 얘기를 충분히 풀어놓고 거기에 대한 답변에 대한 기회는 홍영표 원내대표가 어차피 질의할 때 여당의 원내대표이다 보니까 충분핫종석 실장에게 해명할 수 있는 시간을 주지 않았겠냐라는 거고요. 그동안 세간에 많이 알려져 있었던 것처럼 선글라스 논란에 대한 자기 정치, 그러니까 임종석 비서실장에 대한 공격이라는 것은 관례결국은 문재인 대통령과 함께 정치적 행보를 걷고 있는 상황이기 때문에 대통령에 대한 공격일 수도 있고요. 또 항간에서 떠들고 있는 얘기들처럼 임종석 비서실장을 둘러싸고 있는 여권내 공격할 수 있기 때문에 야당 입장에서는 임 실장에 대한 정치적 공세를 아마 놓치고 싶지 않았을 겁니다. [앵커] 언급해 주셨듯이 오늘 시종일관 야당이 논란을 집중했던 게 임종석 실장의 비무장지대 사찰 논란이었어요. 어떤 논란들이 있었는지 정리를 해 주시죠. [인터뷰] 일단 지금 야당에서 문제 삼고 있는 부분이 크게 3가지라고 봅니다. 그러니까 대통령이 해외 순방 중에 청와대 비서실장이 어떻게 청와대를 비우고 비무장지대까지 갈 수 있느냐. 쉽게 말해서 상당히 대통령이 없는 상황이면 비상상황인데 일종의 근무지 이탈 아니냐. 군인으로 치면 위수직으로 이탈하는 것이고요. 그리고 또 간 것도 혼자 간 것도 아니고 안보 관련 장관들, 거기다가 국정원장까지 다 대동해서 갔다는 거는 자신이 대통령 노릇하려고 했던 거 아니냐. 그런 그것이 결국은 무엇을 위한 것이냐. 앞으로 청와대를 벗어나고 난 뒤에 임종석이라는 정치인의 개인적인 자기 정치 행보를 위해서 미리 포석을 깔고 있는 것 아니냐. 그러니까 쉽게 말하면 대통령 비서실장이라는 자리으로 이용해서 대통령의 권력을 호가호위해서 자기의 정치적인 향후 목적을 위해서 포석을 깔고 있는 그런 행태는 잘못된 것이다라는 야당의 주장인 것이고요. 그러나 여기에 대해서 임종석 비서실장은 강하게 반론을 하고 있죠. 그러니까 지난번 남북 판문점 공동선언과 관련된 이행추진위원장이기 때문에 그 자격으로 갔던 거고. 그리고 사실 DMZ에서 지금 지뢰제거 작업을 하고 있지 않습니까? 거기서 힘들게 일하고 있는 병사들도 위로도 해 주고 그리고 실제 얼마큼 잘 되고 있는지도 점검해 볼 필요가 있었다. 그리고 그와 관련해서는 대통령께서도 아마 임 실장한테 적극적으로 홍보하라는 당부도 있었고 지시가 있었기 때문에 자신은 대통령의 지시를 이행한 것일 뿐이다. 쉽게 말하면 자신은 자신의 직분을 다했다라는 이야기인 것이죠. 그러니까 보는 시각차가 완전히 정반대인... (중략) ▶ 기사 원문 : https://www.ytn.co.kr/_ln/0101_201811062252107652 ▶ 제보 안내 : http://goo.gl/gEvsAL, 모바일앱, [email protected], #2424 ▣ YTN 유튜브 채널 구독 : http://goo.gl/Ytb5SZ [ 한국 뉴스 채널 와이티엔 / Korea News Channel YTN ]


Comments :

Related Videos
8:35
채널A 뉴스TOP10
92.744 Aufrufe views
46:56
데이너김
6.302 Aufrufe views
34:01
3:56